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보도자료] 바른미래당 2주차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정책워크숍 개최


- 경북 영덕 천지원전 부지 현장 방문 및 주민 간담회
- 에너지 전환, 빠르게 하고 있나?


〇 바른미래당은 지난 7월 3일(화)부터 5주에 걸친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정책워크숍을 진행하며 주요 민생 현안마다 구체적인 정책 과제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 앞서 바른미래당은 「최저임금과 근로시간 단축」을 주제로 두 차례 워크숍을 개최한 바 있음.

〇 2주차에 접어든 금주에는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를 주제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하고자 함.
  - 이를 위해 7월 10일(화)에는 경북 영덕에 위치한 천지원전 부지를 방문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이어 7월 12일(목)에는 정책워크숍을 통해 전문가의 발제를 듣고 대안을 강구하고자 함. 

○ 내일(7.10/화) 방문하는 경북 영덕군의 천지원전 부지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주민들이 직접적으로 피해를 입은 곳임.천지원전 1·2호기 건설이 계획돼 있던 영덕군 영덕읍 일대는 원전 예정구역으로 정부가 고시하였으며, 이에 따라 지역 주민들은 수 년 동안 건물 증개축, 부지 매매 등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아왔음. 그러나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이 백지화되면서 정부는 영덕군에 지급한 380억원 상당의 원전 특별지원금마저 법에 따라 환수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어 영덕 주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음.

○ 이에 바른미래당은 영덕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듣고, 산업부 및 한수원 관계자, 한수원 노조위원장 등 관계자들의 다층적인 입장을 청취할 예정임.

○ 현장방문에 이어 7월 12일(목) 개최하는 정책워크숍에서는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를 주제로 이종수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의 발제를 통해 탈원전, 전기요금 체계, 에너지 산업 등 에너지전환 정책이 나아갈 방향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모색
하고자 함.

○ 바른미래당은 안전하면서도 지속가능한 전력 수급과 에너지 정책을 위해 입법・정책적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의미 있는 성과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음.

※ 별첨 : 1) 7월 10일(화) 「천지원전 현장 방문 및 주민간담회 계획안」
            2) 7월 12일(목) 「‘에너지 전환, 바르게 하고 있나’ 정책워크숍 계획안」 


 
2018. 7. 9.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권한대행  채 이 배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