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성명서] – 바른미래당 ‘전국대학생위원회’ 성명서 (2019.4.16.)
 
 

성 명 서
  
자유한국당, 입은 닫고 귀와 눈은 열어라
 
 
자유한국당의 엽기적인 모독 발언이 연일 화제다. 자유한국당 예상원 경남도의원이 경남도의회에서 ‘청년들이 학자금 대출을 못 갚는 것은 PC방에만 있고 아무 일도 하지 않는 본인들의 잘못이 크다’고 한 발언이 그 중 하나다.
 
학자금 대출 없이 대학을 다닐 수도 없고, 힘들게 졸업한다고 해도 튼튼하고 건전한 일자리 얻기란 하늘의 별따기인 기형적 사회구조가 청년 개인의 탓이고 책임이란 말인가.
 
정치인으로서, 기성세대로서 단 1의 책임도 통감하지 못하는 뻔뻔함이 안쓰럽고 청년을 모독한 그 저급한 인식수준에 유감을 표한다.
 
자유한국당은 의회에서 막말하고 변명하고 또 SNS에 막말하고 사과하고, 고집스럽게도 일관됐다.
이번 기회에 청년에게서 한 수 배우시라. 아프고 힘든 환경에서도 묵묵히 자기 길을 헤쳐 나가는 수많은 청년에게서 겸허한 삶의 태도를.
 
그리고 반성 없는 변명으로 실수인척 하지 말고, 대한민국 청년 모두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자중하기 바란다.

 
2019. 4. 16.
 
바른미래당 전국대학생위원회


2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