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에 동참하라”
 
 
바른미래당은 국회 각 정당에 지급되던 특수활동비 폐지를 당론으로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기득권 양당인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이번에도 사이좋게 특수활동비를 유지하기로 야합했다.
 
과연 기초의원 4인 선거구 폐지에 담합했던 적폐정당 다운 처사다. 이번에도 양당의 기득권이 걸려있자 언제 서로 싸웠냐는 듯이 적폐행태를 반복했다. 국민들은 지금 폭염 속에 에어컨 전기료 부담에 허덕이는데, 국민혈세로 이 무슨 처사인가.
 
영수증 처리하면 괜찮다는 해명도 궤변에 불과하다. 쌈짓돈으로 사용되어온 특수활동비 자체가 문제인데 영수증이 언제부터 면죄부가 되었는가?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기득권 양당의 특수활동비 유지 결정, 불법정치자금도 영수증 처리하면 문제없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바른미래당은 기득권 양당의 야합에 반대해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기득권 양당은 특수활동비로 국민 혈세를 써가며 서민들의 애환에 동감한다는 입 발린 소리하는 것이 부끄럽지도 않은가?
 
국회가 먼저 특수활동비를 모범적으로 폐지해야, 국정원을 비롯한 정부부처의 특수활동비에 대해서도 내년도 예산심의를 통해 제대로 개혁할 수 있을 것이다.
 
2018. 8. 9.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철근


1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