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초유의 위원회 돌려막기로 책임만 떠넘긴 김상곤 장관, 이제 남은 것은 사퇴밖에 없다"


입시제도 개편안이 결국 원점으로 돌아왔다. 교육부가 국가교육위원회에, 국가교육위원회는 다시 공론화위원회로 입시제도 개편안을 떠넘기는 위원회 돌려막기를 했을 때 이미 실패는 예정돼 있었다.

무엇보다 김상곤 교육부 장관이 문제다. 김상곤 장관은 입시제도 개편에 관한 아무런 철학과 소신이 없거나, 만약 있다고 한다면 책임지고 국민을 설득하고 이해관계를 조정할 어떠한 의지도 책임감도 없는 것이다. 둘 중 어느 경우라 할지라도 당장 교육부 장관을 그만둬야 할 결격사유다.

정부여당 역시 입시제도 개편안에 대한 속내부터 밝히길 바란다. 수능 비중 축소·수능 절대평가가 하고 싶지만, 국민의 비판을 듣기 싫어서 위원회 돌려막기로 책임을 떠넘긴 것 아닌가? 인기 떨어질까 두려워 국민설득조차 하지 못하는 한심한 작태로는 백년대계는커녕 백일 대계 교육을 책임질 자격이 없다. 

이제 입시제도 개편에 있어 한 가지 확실해진 것이 있다. 어떤 방향이 됐든 입시제도 개편을 하려면 먼저 김상곤 교육부 장관부터 사퇴해야 한다는 점이다. 무능한 김상곤 장관은 학부모와 학생들을 그만 괴롭히고 즉각 사퇴하라.


 
2018. 8. 8.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철근


9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