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민주당 특검 의도적인 축소, 닭 한 마리인지? 소인지? 괴물 공룡인지 특검으로 밝혀야 한다
 

민주당 원내지도부가 드루킹 댓글여론조작 사건 특검을 의도적으로 축소 왜곡하려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닭 한 마리에 칼잡이 수백명을 쓰나?’라는 표현을 쓰는데 이는 민주당 지도부의 오만하고 한심한 현실인식을 그대로 표현 했다고 본다. 

닭 한 마리인지? 소 인지? 거대한 공룡이 뒤에 숨어 있는지? 특검을 통해서 밝혀야 될 일이다. 

문재인정부 실세중의 실세인 김경수 전의원이 연루되어 있는 의혹이 연일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 김경수 전의원이 오사카 총영사 추천이 무산 된 이후 센다이 총영사를 드루킹에게 역제안을 했다는 보도는 드루킹의 막후 영향력과 사실상의 공범수준의 조직활동이 있었음을 암시하는것이라고 볼 수 있다. 김경수 전의원이 닭 한 마리수준인가?

드루킹이 오프라인에서 조직한 ‘경인선’을 외친 김정숙 여사, 김경수 전의원이 드루킹과 주고받은 메세지에서 당시 문재인 대표에게 보고되었고 아이디를 알고 있을거라고 메시지를 보낸다는 보도가 있었다. 이런의혹이 닭 한 마리 수준인가?

민주당은 실패한 특검인 ‘내곡동 사저 특검’ 운운 하지 말고 국정농단의 실체를 밝혀낸 ‘최순실 특검’을 본보기로 삼아 특검논의에 임해야 할 것이다. 민주당이 내곡동 사저 특검을 거론 하는 것을 보면 드루킹 댓글여론조작 특검이 실패 하길을 바라고 있는 속마음을 들킨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

민주당 지도부가 생각하는 닭 한 마리는 뭘 말하는지 가늠할 수가 없다. 이번 드루킹 댓글여론조작 사건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뿌리채 흔드는 매우 심각한 국기문란사건이다. 특검을 통해서 닭인지, 소인지, 괴물 공룡인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2018. 5. 17.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철근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