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여론 조작이 일상화된 사회에서
국민들은 누구를 믿어야 하는가
 
 
6일 국회를 통해 엠넷(Mnet)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전 시즌이 조작되었단 내용의 검찰 공소장이 공개되었다. 연습생들이 흘리는 땀과 치열한 경쟁과정을 지켜보고 응원했던 국민들은 “아이들 꿈을 짓밟았다”면서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18대 대선 당시 국가정보원 심리전단 직원의 댓글 공작 사건이 밝혀지면서 선거의 공정성과 여론의 신뢰성은 큰 타격을 입었다.
 
19대 대선을 앞두고 인터넷 기사의 댓글 순위를 조작하고 정치 여론을 형성했다는 혐의로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이 재판을 받고 있는 일명 ‘드루킹’ 사건 또한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이러한 여론 조작은 엠넷의 PD나 국정원 직원, 드루킹 등 방송과 선거의 핵심 인사들에 의해서만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지금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주요 포털사이트에서는 모든 정치 이슈마다 댓글 전쟁, 좋아요 전쟁이 일어나고 있고, 맘까페를 중심으로 한 각종 까페에서는 여론을 형성하기 위한 목적을 가진 정치적 활동이 활발하다. 심지어 일부 맘까페에서는 정치색이 다른 글을 작성하면 강제탈퇴를 시키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러한 정치과열 속에서 전 국민이 ‘드루킹’이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표한 ‘여론조사 신뢰도에 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2.8%가 언론 등에 발표되는 여론조사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나타났다. 국민들은 ‘조사기관이 특정 정당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또는 ‘조사결과에 대한 조작 가능성이 의심되어서’ 라는 이유로 여론조사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한다.
 
여론조사 기관은 편향적 문항(biased item)을 배제하고 문항을 작성해야 하고, 투명하고 공정하게 여론조사 대상 선정 및 결과 검증을 해야 할 것이다.
 
벌써부터 다가오는 21대 총선에서 여론 조작과 선거 조작이 일어날까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
 
정치권과 언론은 반복된 일련의 여론 조작 사태로 인한 국민적 불신을 해소하고, 나아가 여론 조사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사실 앞에 겸손해져야 한다.
 
건강한 여론 형성은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한 전제조건이기 때문이다.
 
2019. 12. 7.

바른미래당 청년대변인 김소연


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