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전두환 씨는 요양은 필드에서,
알츠하이머는 골프로 치유 중인가


오늘 5.18 관련 재판에 또 불출석이라는 책임 회피의 술수 모습을 여전히 드러내고 있다.

지금까지 알츠하이머 등 건강상의 이유로 광주 5.18관련 재판 불출석을 반복하고 있다.

알츠하이머라는 치졸한 핑계로 양심과 죄책감도 없이 불명예를 끌어안고 추잡한 인생을 이어가고 있다.

사람으로서 할 수 없는 온갖 만행을 자행했음에도 불구하고 5·18 광주 학살에 대한 책임에 대해 무관하다는 파렴치한 언사를 내뱉는 전두환 씨에게 더 이상의 관용은 사치일 뿐이다. 

5.18 만행에 대한 사과와 반성은커녕 호의호식 속에 여전히 국민과 5.18피해자들 뿐 아니라 법정을 우롱하며 기만하는 전두환 씨의 당당한 행보에 기가 찰 노릇이다.

전두환 씨는 위기 모면을 위한 계략과 술수 그만 중단하고 역사 앞에 참회하며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추한 가면을 벗어던져야 할 것이다.

온갖 궤변으로 미꾸라지처럼 재판을 피해 왔지만 최악의 인물이니만큼 전두환 씨에 대한 즉각 강제 구인과 법정 구속으로 재판 진행을 촉구하는 바이다.
 
2019. 11. 11.
 
바른미래당 대변인 노영관


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