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사회 환원 ‘쇼’를 할 때가 아니다
 
 
사태에 대한 정직하고 정확한 상황 인식과 판단이 안 되고 있다.
 
조국 후보자의 ‘사회 환원’ 발표는 국민들에게 어떤 감흥도 주지 못한다.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
 
정직하다면 신속히 조사해서 탈이 없음을 보여준 후 다시 국민 앞에 서겠다고 해야 마땅하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에게는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사회 환원 ‘쇼’를 펼치고 있을 뿐이다.
 
기어이 ‘법무부 장관’이 되겠다는 것도 자신의 비위들을 일거에 누를 ‘수단’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청와대와 여당이 ‘청문회 날짜를 잡자’며 개구리 합창을 하고 있는 것도, 오로지 청문회라는 통과 의례부터 거치고 시급히 임명하여 사태를 종료하겠다는 ‘작전’이라는 것이 국민들 눈에 훤히 보이고 있다.
 
이는 결코 정의롭지 못한 처사다.
 
이런 상황에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를 고집하는 것이, 국민들에게는 전혀 이성적으로 보이지 않고 있다.
 
지금은 이미 청문회가 중요한 국면이 아니다. 국민 여론이 용납하지 않고 있다. 지금 이 상황에서, 이미 요식 행위가 되어버린 청문회를 어찌 선선히 할 수가 있겠는가.
 
조국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은 공직자로서의 도덕적 기준을 크게 넘어섰고, 법적으로 처벌을 받을 수 있는 사안으로 가득하다.
 
일일이 길게 나열할 필요가 없다. 너무 많아서 옮기기도 어렵다.
 
국민들의 실망과 분노는 임계점을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가 국민의 민의를 기초로 하는 ‘민주 정부’라면 이렇게 막무가내로 가서는 안 된다.
 
진정 조국 후보자가 떳떳하다면 ‘거짓말 해명’이나 ‘찔끔찔끔 면피성 언급’을 내놓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언론 앞에 일일이 사실 관계를 밝히기 바란다.
 
이제는 조국 후보자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명권자로서 국민 앞에 서야 할 상황이다.
 
기어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면 지명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
 
 
2019. 8. 23.

바른미래당 대변인 이종철


1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