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그럼 그렇지! 손.혜.원
 
 
입만 열면 ‘거짓 선동꾼’, 손혜원

‘삐뚤어진 욕망’의 실체가 드러났다.

검찰이 부패방지권익위법·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것이다.

불법은 없다며 핏대를 세우고 대국민 사기극을 벌었던 손혜원.

‘공적 권한’을 ‘사적 권리’로 치환했던 ‘욕망의 화신’이 맞이한 인과응보다.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는가?

그럼 그렇지! 손.혜.원이다.

부패한 사람에게 ‘철면피는 덤’인 모양이다.

부동산 투기는 시작일 뿐이다.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특혜, 국립중앙방물관 학예연구실장 및 학예연구사 추천과 관련한 부당인사개입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이다.

가증과 위선이 얼마나 깊을지 상상조차 어렵다.

더 이상 의인인 척 위장하지 말고
약속한 대로 국회의원 탈은 벗어라.
 
벗겨지기 전에.
 
 
2019. 6. 18.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정화


2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