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다섯 번째의 아픈 봄, 더 안전한 사회가 되었는가?
 
 
어느덧 세월호 참사 5주기다.

2014년 4월16일, 어찌 그날의 아픔을 잊을 수 있겠는가?
 
다섯 번째의 아픈 봄이다.

먼저,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가슴에 묻으신 유족과 생존자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대한민국은 5년 전 그날을 생생히 기억한다.

생명에 대한 국가의 민낯이 만천하에 드러난 끔찍한 사건이 아닐 수 없다.

국가가 최선을 다해 국민을 구조했더라면,
철저히 진실을 규명했더라면,
 
대한민국의 상처가 이토록 깊지는 않았을 것이다.

잔인했던 세월호 참사를 올바로 기억해야 할 이유다.

세월호는 단순한 참사가 아니다.

국가의 존재이유를 물었고, 정치에 그 역할을 물었다.

세월호 침몰이유, 해운회사와 공권력의 유착관계, 해경의 소극적 구조, 언론 오보, DVR 조작흔적 등 규명되지 않은 진실이 아직 너무 많다.

바른미래당은 세월호의 물음을 되새기며, 답을 찾겠다.

철저한 진실규명과 안전 시스템 재건을 위한 지속적인 법안 제정으로 세월호의 아픔을 치유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

세월호의 교훈, ‘안전한 대한민국’과 ‘생명 존중’에 있음을 잊지 않겠다.
 
 
2019. 4. 16.

바른미래당 대변인 김정화


15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