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치졸한 청와대 인사 시스템 뜯어고쳐야
 
 
장관 후보들의 의혹들이 폭우처럼 쏟아지고 있다. 청와대의 인사검증 시스템은 잠자고 있었던 것인가. 문제가 있는 후보들을 걸러내는 시스템이 아니라 그런 인사들만 딱 골라내서 천거하는 시스템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바른미래당은 청와대 인사검증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묻는 동시에, 재검증을 통한 지명철회를 요구한다.
 
박영선 중기장관 후보자는 국회 법사위원장을 지냈고, 배우자는 국제변호사임에도 법을 몰라서 해외 소득신고를 누락시킨 “착오”라 해명했다. 법률 전문가분들의 “착오”에 대해 법 없이도 사는 선한 사람들은 이해하기 어렵다.
 
최정호 국토장관 후보자는 김현미 장관이 부동산 대책을 마련하고 다주택자 불이익을 주장할 때, 국토2차관으로 다주택자로 살았다. 장관 지명에 이르러 월세 인생으로의 급반전은 너무 극적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5년간 CJ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 반대표 한 번 내지 않았던 ‘찬성 외길 인생’을 걸어왔다. 남다른 찬성 소신에 2억원의 보수라면 나름 아이디어를 짜내야만 했던 봉이 김선달도 놀랄 일이다. 두 자녀의 억대 예금 보유까지 이 시대를 살아가는 평범한 청년들 역시 놀랄 일이다.
 
장관 지명에 즈음하여 각 후보자들은 부랴부랴 밀린 세금을 내고, SNS 게재글을 지우기 바빴다. 누가, 왜 국정을 책임지고 이끌어나갈 장관 후보들을 허둥지둥하게 만들었나.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철저한 인사검증이 있었더라면 사전에 ‘밀린 세금을 빨리 내라’고, SNS도 문제의 소지가 있으니 ‘빨리 폐쇄하라’고 알려주는 친절한 서비스가 있었을 지도 모른다. 이렇게 논란이 된 것은 아예 세금납부 조회나 SNS도 들여다보지 않은 날치기 인사검증이었다는 명백한 증거일 뿐이다.
 
바른미래당은 문제의 소지가 있는 후보들의 지명철회 요구에 앞서, 우선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의 쇄신을 요구한다. 김부겸 장관도 “치졸하다”고 하는 청와대 인사의 혁신을 바란다.
 
 
2019. 3. 15.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 김수민


1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