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같이 가는 미래, 가치 있는 미래

묵비권 행사로 진실 은폐에 혈안이 되어 있는 청와대는 무엇이 두려운 것인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이 내일 검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추가 폭로에 나섰다.

경악할 만한 청와대의 행태와 드루킹 특검 증거물 USB 내용 확인 지시가 밝혀졌으나 청와대는 묵묵부답이다.

거짓은 거짓을, 아니 훨씬 더 큰 거짓을 낳는다. 언젠가 모든 것이 세상에 드러나게 되어 있다.

어떤 진실이 숨겨 있기에 이리도 전전긍긍하는가.

드루킹 특검은 대통령 선거에 영향을 미친 불법 여론조작 행위에 대한 수사이다. 청와대에서 왜 그 증거물 내용이 필요한가?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따라서 명백히 밝혀져야 할 사안이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묻는다. 청와대는 드루킹 특검 USB 증거물 확인이 왜 필요했던 것인가?

적폐청산 운운하나 정작 청와대는 하늘을 손바닥으로 가리고 진실을 숨기려는 데만 급급하다.
묵비권 행사로 잠재우려 말고, 국민 앞에 당당히 밝히고, 국민의 심판을 받길 바란다.
 
2019. 2. 11.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 노영관


1160